‘재정 압박’ 유벤투스, 결국 호날두 팔기로… 내년 여름 PSG 이적 거론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Asdfasdf

‘재정 압박’ 유벤투스, 결국 호날두 팔기로… 내년 여름 PSG 이적 거론

2 10 11.10 19:45
16050052211215.jpg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유벤투스가 재정 압박으로 인해 내년 여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내보내기로 했다.

9일 스페인 ‘스포르트’에 따르면 유벤투스는 호날두와의 관계를 종료하기로 했다. 가장 큰 이유는 고액 연봉 지급에 대한 부담이다.

호날두는 2018년 여름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벤투스로 이적한 뒤 변함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첫 시즌 28골, 지난 시즌 37골을 터뜨리며 유벤투스의 공격 선봉장으로 맹활약했다. 이번 시즌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으로 경기 결장이 생겼지만, 5경기에 나서 6골을 터뜨렸다.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영입한 뒤 전 세계를 대상으로 엄청난 상업 활동을 벌였고 수익을 챙겼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결국 유벤투스의 호날두 보유를 포기하게 했다.

호날두는 현재 3,100만 유로(약 409억원)의 연봉을 수령하고 있다. 이는 유벤투스에서 연봉 2위인 파울로 디발라의 5배에 해당한다. 산술적으로 호날두를 내보내면 디발라급의 선수 5명의 연봉을 지급할 수 있다.

유벤투스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재정 압박을 받고 있다. 이번 시즌 유벤투스 지휘봉을 잡은 안드레아 피를로 감독은 성적과 함께 선수단의 연봉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책임을 지고 있다. 그로서는 최고액 연봉을 받는 호날두가 정리해야 할 선수가 될 수밖에 없다.

유벤투스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호날두에 대한 이적 제안이 있다면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유벤투스가 호날두를 이적 리스에 올리면 파리 생제르맹(PSG)이 영입에 나설 것이라는 분위기다. 그러나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를 보유한 PSG가 호날두까지 보유하기에는 재정 부담이 크다. 또한 나이 문제도 있다. 실제 이적이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email protected]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인식짱 11.11 10:43
ㄳㄳㄳㄳㄳ~
인식짱 11.14 08:01
잘봤어요ㅇㅇ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6(16) 명
  • 오늘 방문자 404 명
  • 어제 방문자 2,198 명
  • 최대 방문자 3,796 명
  • 전체 방문자 522,074 명
  • 전체 게시물 388,585 개
  • 전체 댓글수 70 개
  • 전체 회원수 16,46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