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제18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관객상 수상

보증업체
보증업체
Asdfasdf

'젊은이의 양지', 제18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관객상 수상

0 2 10.05 19:00
16018926492718.jpg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젊은이의 양지'(감독 신수원)가 제18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했다.

지난 달 23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개막해 9월 30일 폐막한 피렌체 한국영화제(Florence Korea Film Fest)는 올해로 18회째를 맞았다. 한국과 이탈리아 양국의 문화교류의 장으로서, 유럽에 다양한 장르의 한국 영화와 한국의 문화를 알리고 현지인의 감성에 깊숙이 다가서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젊은이의 양지'의 메가폰을 잡은 신수원 감독은 이로써 피렌체 한국영화제에서 총 4개의 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2013년 '명왕성'으로 심사위원상을, 2016년 '마돈나'로 심사위원상과 관객상을 받았다. 그리고 올해 '젊은이의 양지'로 또 다시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신수원 감독은 "코로나 상황에서 힘든 시기에 영화를 찾아주신 이탈리아 관객 분들과 한국영화제를 개최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한국에서 10월에 개봉하는데 이탈리아에서처럼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수원 감독의 작품은 이미 여러 차례 베를린국제영화제, 칸국제영화제, 판타스포루토 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하와이국제영화제를 비롯한 유수 영화제 수상과 초청을 받아 호평을 이끌었다.

'젊은이의 양지'는 카드 연체금을 받으러 갔다가 사라진 후 변사체로 발견된 실습생으로부터 매일 같이 날아오는 의문의 단서를 통해, 모두가 꿈꾸는 밝은 미래로 가기 위한 인생실습이 남긴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을 그린 극현실 미스터리다. 김호정, 윤찬영이 주연을 맡았다.

신수원 감독은 '유리정원', '마돈나', '명왕성' 등의 작품에서 가장 현실적인 소재를 기반으로 영화적인 장르의 변주를 꾀해 '지금, 우리'라는 연대를 바탕으로 한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선보였다.

이번 작품 역시 경쟁 사회라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어른들의 동질감을 이끌어내는 한편, 예상을 뒤엎는 극적인 전개로 스릴러 장르를 연상시키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여 국경을 초월해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젊은이의 양지'는 10월 말 국내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3(23) 명
  • 오늘 방문자 1,144 명
  • 어제 방문자 2,108 명
  • 최대 방문자 3,440 명
  • 전체 방문자 429,288 명
  • 전체 게시물 316,045 개
  • 전체 댓글수 12 개
  • 전체 회원수 12,31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