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금동불상부터 선릉까지 완벽 재현…'억' 소리나는 소품 제작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Asdfasdf

'도굴' 금동불상부터 선릉까지 완벽 재현…'억' 소리나는 소품 제작

0 4 11.12 10:45
16051457885062.jpg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에 등장하는 다채로운 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제작진은 영화 제작단계부터 배우만큼 소품을 애지중지 했을 정도로 문화재 소품 제작에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도굴'은 문화재를 도굴한다는 발칙한 설정을 바탕에 둔 가운데, 영화 속에 등장하는 주요한 문화재들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영화에는 황영사 금동불상, 세종대왕 어진, 고구려 고분벽화 등 다채로운 유물들이 등장한다. 

프로덕션 디자인을 맡은 신유진 미술감독은 영화 제작 초기 단계부터 박정배 감독과 긴밀한 협의 끝에 "대표적인 시대를 반영하는 대표적인 유물을 출연 시킨다"고 전제하고, 유물 고증 작업에 착수했다.

영화 초반 등장하는 황영사 금동불상의 경우 제작 기간만 약 3개월, 제작비 1천만원이 투여된 소품. 제작 단가가 높아 소품을 단 한 개 밖에 만들지 못했을 정도로 귀했던 소품이다. 

16051457891125.jpg

또 배경이 된 황영사 9층 석탑 역시 강동구의 첫 도굴 작전을 보여주는 장소인 만큼 이제훈의 체격까지 고려해 작업하는 디테일을 살려 눈길을 끈다.

특히 통일 신라 시대와 고려 시대 당시의 석탑에 관한 자료를 철저하게 조사해 작업했다. 더불어 진회장의 아지트인 수장고는 보자마자 감탄이 나오는 웅장한 광경을 완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했다. 

황학동 시장과 실제 고미술 시장에서 구매한 고가의 유물들을 배치하는 등 제작진의 섬세한 준비를 통해 실제 박물관과 유사한 스케일과 남다른 비주얼을 완성할 수 있었다.

세종대왕 어진은 프로로 활동하는 동양화 작가에게 직접 의뢰한 작품. 영화 속 강동구와 닮은 얼굴로 등장해 깨알 웃음을 제공하기도 한다. 고구려 고분벽화의 경우 제작 기간도 길고 제작비도 재현 유물 중에서도 높게 책정됐다. 

10여명의 미술 전문가가 투입된 고구려 고분벽화는 긴 세월 지하에 있었다는 설정을 표현하는 효과에도 중점을 뒀다. 

영화의 화룡점정인 선릉의 경우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인 선릉에서는 외부 촬영만 가능하기 때문에 선릉 크기의 80% 세트를 제작하기에 이르렀다. 

스태프들이 일일이 심은 잔디까지 '도굴' 선릉 세트장은 그야말로 장관이었다. 선릉과 땅굴을 재현하는데 든 비용은 총 제작비의 약 10%에 이를 정도로 영화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도굴'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요즘 핫한 아이돌 공항 직캠 보러가기
▶ 고화질 영상으로 만나는 나의 스타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1(19) 명
  • 오늘 방문자 2,404 명
  • 어제 방문자 2,494 명
  • 최대 방문자 3,796 명
  • 전체 방문자 538,152 명
  • 전체 게시물 403,760 개
  • 전체 댓글수 81 개
  • 전체 회원수 17,33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