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비규환' 신재휘 "상대역 정수정, 섬세·또렷한 연기..가수인 걸 잊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Asdfasdf

'애비규환' 신재휘 "상대역 정수정, 섬세·또렷한 연기..가수인 걸 잊어"

0 6 11.12 10:45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16051457594726.jpg신재휘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신재휘가 영화 '애비규환'(감독 최하나)으로 스크린 데뷔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상대역 정수정에 대해 칭찬했다.

신재휘는 12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영화의 첫 시작을 '애비규환'으로 하게 되어서 기쁘다". 배우로서 저는 아직 부족하지만, 영화 자체는 만족스럽다. 이 행복한 영화에 호훈이라는 역할로서 인사드릴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영화 '애비규환'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정수정 분)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신재휘는 극중 토일의 남자친구이자 예비 아빠 호훈으로 출연한다. 오직 토일만 바라보는 '토일 바라기' 연하 남자친구인 신재휘는 얼빵하지만 귀여운 매력으로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재휘는 "저랑 닮은 캐릭터가 있다고 추천해줘서 오디션을 보게 됐다. 데뷔 초라 정신 없이 촬영하고 지나간 시간이었는데 막상 스크린에 제가 나오니 기분이 묘하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호훈은 단순하지만 그 안에 자신만의 생각이 있고, 우직한 겉모습과 다르게 속은 여리고 섬세한 친구"라며 "상황별로 '호훈이라면 무슨 행동을 할까?'를 고민하며 연기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16051457597467.jpg/사진=영화 '애비규환' 스틸
정수정, 장혜진, 최덕문, 이해영, 강말금, 남문철 등 탄탄하고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애비규환'. 신재휘는 "좋은 선배님들과 연기를 한다는 거 자체가 신기하고, 현장 갈 때마다 즐거웠다. 유쾌하고 가족 같은 현장 분위기는 저 같은 신인이 연기를 하는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공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신재휘는 상대역 정수정에 대해 "가수였던걸 잊을 만큼 섬세하고 또렷한 연기를 보여줬다. 제가 준비한 것 배로 신을 채워줬다"라고 칭찬했다. 마지막으로 신재휘는 관객들에게 "답답한 나날 속에서 유쾌함을 선사할 수 있는, 가족의 애틋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로 기억됐으면 좋겠다"며 "호훈이라는 역할을 발판으로 다음 작품들도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모범형사'에서 연달아 악역 캐릭터로 존재감을 보여준 신재휘는 이날 개봉한 영화 '애비규환'에 이어 내달 초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여신강림'을 통해 확실한 눈도장을 찍을 계획이다.

강민경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단독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